2008년 11월 24일 월요일

한국 인터넷이여, 변화 좀 갖자!!

우리나라의 인터넷은 MS에 종속되어 있다는  것은  하루 이틀의 얘기는 아닙니다만
인터넷 상에서 MS Windows와 IE에서 벗어나려는 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것 또한  사실이죠.

그 운동의 대부분의 경우 IE에서만 돌아가는 ActiveX를 공적으로 삼고 사이트내 ActiveX를 없애고
타 운영체제와  브라우저에서도 잘 동작하는 다른 기술을 사용하라는 운동을 벌이고 있죠.

대표적인 것이 Mac이나  Linux에서도 인터넷 은행업무를 볼 수 있게 하려고 했던 FreeBank운동이었죠.

하지만, 정부와 기업의 안일한 대응으로 운동의 대부분은 목적의 일부만 이루는 수준에 그치고 개중엔 프로젝트가 중단된 것도 많죠.

기업의 경우 이윤을 남겨야 하는 조직이니 얼마되지 않는 Mac/Linux사용자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필요한 비용으로 차라리 다수인 Windows사용자에게 쓰는 편이 어쩌면 타당하다고 볼 수도 있지만
정부의 경우 국민 모두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입장임에도 특정 기업 종속된 시스템을 갖추는 것은 물론 왜 종속에서 벗어나야 하는지도 제대로 알지 못한다는 점은 참 난감한 점이죠.
(특히, 공정원 등의 판결은 정말 어이가  없었죠.)

게다가, IE내부의 정책에  큰 변화가 있었던 Windows XP SP2와 Windows Vista가 등장하던 때 국내에서 보여준 행태는 참 난감했죠.
해외 유명 언론에서까지 정부와 기업들이 MS에 정책 적용을 미뤄달라고 애걸했던 국내 인터넷 상황을
기사로 까지 썼을 정도였으니

그러던 중에 참 재미있는 상황이 벌어졌네요.

한국MS도 “액티브X 되도록 쓰지 말라” 공개적 언급

지금까지도 현재 상황에 안주했던 국내 인터넷이 이 발언으로 크게 변화되리라고 보진 않습니다.

하지만, 이젠 조금씩 변화해야 하지 않겠습니까?